I remember meeting U here in the good ol' days



지금은 미세먼지가 자욱한 상하이의 밤...

서울을 떠나온지 4일이 지났다. 서울은 눈도 많이 오고 춥다지? 여긴 그냥 늦가을 날씨 정도다.

내가 올해 무슨 역마살이 끼어서 올해 여행을 3번이나 하였는가

프린스와 레너드코헨을 보기 위해 스위스와 베를린을 가고, 비행기값이 싸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도쿄를 다녀오고

그리고 이번엔 회사에서 교육을 위해 상하이로 왔다

무수히 말한 바 있지만 나는 여행을 썩 좋아하지 않는다.

나는 무질서와 혼돈, 모험을 싫어해... 무언가 정찰할 곳이 있다고 생각이 되면 그곳에 정착해버린다. 몸이든 마음이든... 특히 생활 패턴은;;

나를 재미없다고 욕해도 좋아. 하지만 나는 내가 만든 이 질서를 꾸역꾸역 지키기에도 벅찬 사람이니까 사람들이 뭐라 욕해도 바꿀 생각이 추호도 없다

(그런 까닭에 나는 내 집을 매우 좋아한다. 사실 집이라기 부르기에는 초라하니, 내방이라고 격하시켜야 할까?)

그리고 신기한 것은 "나라는 우주"가 움직이게 되면 나를 중심으로 제대로 작동하던 모든 것들이 엉키고 고장이 난다는 것이다. 물건이든, 사람이든.. 일이든.. 모든 게..

그러니까 나는 같은 장소에, 언제나 같은 모습으로 살아야 하는 것이다.

이미 10년전에 정착해버린, 같은 음악을 들으면서...

희봉

2013.12.13 01:45:39

오 신이시어

저한테 아무 문제 없는 거 맞죠?

맞다면 여기에 리플 달아주세요

희봉

2013.12.13 01:46:31

아니나다를까, 일주일간 집을 떠난 지금, 집에서 잘 작동하던 맥미니, 그리고 여기 가지고 온 휴대용 충전기가 고장이 났다.

희봉

2013.12.13 01:46:50

집에 들어가서 또 어떤, 고장난 걸 보게 될지 두렵다. 보일러는 고장나있으면 안되는데 ㅠㅠ
List of Articles
공지 [기록] 인간 박희봉에 대한 짤막한 소개... [1] 희봉 2013-08-07 36786
공지 [목록] 갖고 싶은 것들 [20] 희봉 2015-06-26 30746
공지 [링크] 몇몇 장문의 일기 들.. 희봉 2014-01-28 22662
1190 1회용 컵과 접시를 잔뜩 샀다 [1] 희봉 2014-03-17 1425
1189 글을 하나 썼다. [2] 희봉 2014-03-09 1222
1188 이케아 책장과 런던여행 계획 무산 일기 희봉 2014-02-21 1269
1187 망할... 리셋버튼이 어딘가에 있었으면 좋겠다 [1] 희봉 2014-02-02 1338
1186 내가 쉬지 못하는 이유 [1] 희봉 2014-01-28 1271
1185 ebay를 시작했다 [4] 희봉 2014-01-02 1366
1184 내 인생에 무언가 성공한 적이 있었던가... [1] 희봉 2013-12-22 1352
» 상하이 우울증 [3] 희봉 2013-12-13 1587
1182 다른 사람에게 선물하는 두가지 방법 [2] 희봉 2013-12-02 1315
1181 총무가 되었다. [2] 희봉 2013-11-19 1445
1180 몽트뢰 여행 가이드 1 - 예산편 희봉 2013-11-13 1423
1179 머리가 엉망인 실존주의자 [7] 희봉 2013-11-13 1354
1178 감기몸살 걸린 실존주의자가 마주친 우연 [1] 희봉 2013-11-06 1495
1177 레너드코헨 TRIVIA [1] 희봉 2013-11-01 3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