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remember meeting U here in the good ol' days



오늘 컨디션이 너무 좋지 않아서 집에 오자마자 침대에 몸을 집어넣고 나오지 않겠노라고 다짐했다

그런데 아 맞다... 씻지 않으면 절대 침대 위에 올라가지 않는 나만의 룰이 있지...

그래서 일단 씻기 위해 화장실에 갔더니 수건이 남아있지 않은거야; 그래서 빨래 건조대에서 널어놓은 수건을 확인했는데 수건이 몇장 안 남아있는 것을 발견... 그래서 급기야 빨래를 해야겠다고 결정..

그래서 졸지에 세탁기를 돌리기 시작하면서 아무것도 하지 않고 집에 오자마자 뒹굴뒹굴하겠다는 나의 다짐은 이렇게 무참하게 무너지고 말았다.

결국 세탁기가 돌아가는 동안 노심초사 귀 기울이다가 세탁이 다 끝나자 빨래 널고 몸과 마음이 초토화...

난 왜 쉬지 못하는가...

난 왜 내 인생의 모든 것을 미루며 살았는데, 집안일은 미루지 못하는가...

나이 서른넷이 되었는데 남들보다 뒤쳐지지 않는건 집안일 한개?

큰일났다.

희봉

2014.01.28 22:58:42

1등 신부감 되기 진행율 75% 상태...
List of Articles
공지 [기록] 인간 박희봉에 대한 짤막한 소개... [1] 희봉 2013-08-07 36786
공지 [목록] 갖고 싶은 것들 [20] 희봉 2015-06-26 30744
공지 [링크] 몇몇 장문의 일기 들.. 희봉 2014-01-28 22661
1190 1회용 컵과 접시를 잔뜩 샀다 [1] 희봉 2014-03-17 1425
1189 글을 하나 썼다. [2] 희봉 2014-03-09 1222
1188 이케아 책장과 런던여행 계획 무산 일기 희봉 2014-02-21 1268
1187 망할... 리셋버튼이 어딘가에 있었으면 좋겠다 [1] 희봉 2014-02-02 1337
» 내가 쉬지 못하는 이유 [1] 희봉 2014-01-28 1270
1185 ebay를 시작했다 [4] 희봉 2014-01-02 1366
1184 내 인생에 무언가 성공한 적이 있었던가... [1] 희봉 2013-12-22 1351
1183 상하이 우울증 [3] 희봉 2013-12-13 1587
1182 다른 사람에게 선물하는 두가지 방법 [2] 희봉 2013-12-02 1314
1181 총무가 되었다. [2] 희봉 2013-11-19 1444
1180 몽트뢰 여행 가이드 1 - 예산편 희봉 2013-11-13 1421
1179 머리가 엉망인 실존주의자 [7] 희봉 2013-11-13 1354
1178 감기몸살 걸린 실존주의자가 마주친 우연 [1] 희봉 2013-11-06 1495
1177 레너드코헨 TRIVIA [1] 희봉 2013-11-01 3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