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remember meeting U here in the good ol' days



이제 34살...

1년이 지났으나 나는 별로 달라진게 없는 것 같다.

(이번 생일엔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과 내가 좋아하는 술집에서 술을 마실 수 있었다는 것을 빼곤.. 아니, 사실 이게 요즘 내 삶에서 가장 큰 즐거움 중에 하나인 건 인정해야 하겠다.)

생일이 올때마다 내 삶에 대해서 반성하고, 작년보다 무언가 조금이라도 이룬 것이 있었으면 하고 바랬지만 개선은 커녕, 내 몸과 마음은 점점 더 심하게 망가지고 있다.

오 신이시어
부디 이 무례한 무신론자를 저버리지 마시옵소서...

근래에 내 마음은 도무지 제대로 충전된 적이 없었던 것 같다. 조금 충전되었나 싶으면 곧바로 급속 방전, 내 마음을 채우기 위해 가끔씩은 누군가에게 기대곤 했지만 오히려 내 기를 빼앗기기 일쑤였다. 그럴때마다 나는 더더욱 내 자신으로 재빠르게 도망쳤다.

생각해보니 나는 내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의 마음을 받아 나를 채워본 적이 없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결국 나는 내 자신에 대한 사랑으로 나의 외로움을 해소해야 하지만, 그런 거짓도 언제까지 계속되진 않을테지..

이렇게 결국 나는 서른살이 되기 전, 내 인생에서 가장 치기어리고 어리숙하던 그때로 돌아가버린 기분이다. 나의 마음을 그 누구에게도 진실로 얘기하지 못하고, 내게 주어진 작은 행복들을 내가 당연히 누려야할 것인냥 취급하다가 모두 잃게 되겠지.

희봉

2014.05.08 00:11:21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절대 자살할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내 자신에 대한 나의 사랑이 사그러지고 내 몸뚱아리가 내 자신도 견딜 수 없을 만큼 추해지는 모습을 내 두눈으로 목격해야 할 운명에 놓여버렸다.
List of Articles
공지 [기록] 인간 박희봉에 대한 짤막한 소개... [1] 희봉 2013-08-07 32582
공지 [목록] 갖고 싶은 것들 [20] 희봉 2015-06-26 26776
공지 [링크] 몇몇 장문의 일기 들.. 희봉 2014-01-28 18703
1206 책을 좀 읽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5] 희봉 2014-05-29 1005
1205 남이 듣는 건 듣고 싶지 않아 [1] 희봉 2014-05-29 929
1204 애도일기 [9] 희봉 2014-05-28 1087
1203 인생 날로 먹기가 왤케 힘들지... [2] 희봉 2014-05-27 1046
1202 휴가를 낸 박희봉의 대 모험 희봉 2014-05-26 1302
1201 내가 지금 잘못하고 있는 것... 희봉 2014-05-26 943
1200 내가 자살하지 않을 10가지 이유 [1] 희봉 2014-05-25 1504
1199 시간이 너무 빨리 지나가 버렸다 [5] 희봉 2014-05-25 851
1198 주위 모든 사람들에게 상처를 주고 있다. 희봉 2014-05-23 961
1197 무언갈 잔뜩 쓰고나서 싹 지워버렸다. [2] 희봉 2014-05-11 955
» 또 한번의 생일이 지나갔다. [1] 희봉 2014-05-08 1054
1195 희봉닷컴 선정 QUEEN 명곡 Best 7 희봉 2014-04-27 1345
1194 미치도록 모든 것이 혼란스럽다 희봉 2014-04-17 1128
1193 중요한건 "왜"잖아... [1] 희봉 2014-04-08 1050
1192 쉬고 싶다 [2] 희봉 2014-04-05 1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