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remember meeting U here in the good ol' days



그리고

난 모든 걸 잃은 기분이다.

더 잃기전에 내가 버리고 떠나야 하는데;;;

내가 지금 어디에 서있는지 모르겠다. 그리고 조만간 어디에 서있을지도..

이런 불확실성은 썩 유쾌하지 않다...

이런 경험은 이미 4년전에 충분히 겪었으니까..
List of Articles
공지 [기록] 인간 박희봉에 대한 짤막한 소개... [1] 희봉 2013-08-07 37308
공지 [목록] 갖고 싶은 것들 [20] 희봉 2015-06-26 31278
공지 [링크] 몇몇 장문의 일기 들.. 희봉 2014-01-28 23219
1206 책을 좀 읽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5] 희봉 2014-05-29 1223
1205 남이 듣는 건 듣고 싶지 않아 [1] 희봉 2014-05-29 1150
1204 애도일기 [9] 희봉 2014-05-28 1293
1203 인생 날로 먹기가 왤케 힘들지... [2] 희봉 2014-05-27 1230
1202 휴가를 낸 박희봉의 대 모험 희봉 2014-05-26 1507
1201 내가 지금 잘못하고 있는 것... 희봉 2014-05-26 1129
1200 내가 자살하지 않을 10가지 이유 [1] 희봉 2014-05-25 1741
1199 시간이 너무 빨리 지나가 버렸다 [5] 희봉 2014-05-25 1053
1198 주위 모든 사람들에게 상처를 주고 있다. 희봉 2014-05-23 1169
1197 무언갈 잔뜩 쓰고나서 싹 지워버렸다. [2] 희봉 2014-05-11 1163
1196 또 한번의 생일이 지나갔다. [1] 희봉 2014-05-08 1251
1195 희봉닷컴 선정 QUEEN 명곡 Best 7 희봉 2014-04-27 1563
» 미치도록 모든 것이 혼란스럽다 희봉 2014-04-17 1319
1193 중요한건 "왜"잖아... [1] 희봉 2014-04-08 1240
1192 쉬고 싶다 [2] 희봉 2014-04-05 13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