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remember meeting U here in the good ol' days



한 한달쯤 어딘가로 가서 숨고 싶다.

놀고 싶은게 아니다. 그냥 무언가를 충전하고 싶다. 체력이든 마음이든...
그곳이 뉴욕이든, 런던이든... 아니면 수원이든...

녹색을 되도록이면 많이 보고 싶다. 음악을 크게 틀어놓고...

굉장히 쓰고 싶은게 많을거야, 읽고 싶은 것도 많을거고..
보고 싶은 영화나 티비쇼도 얼마나 많은데;
나 처럼 취향없이 저급한 사람조차 말이다.

또 다시 내 마음이 둥둥 떠다니고 있다.
결과는 무엇보다 내 스스로가 제일 잘 안다.

당신들을 모두 떠나가겠지..

희봉

2014.04.05 22:48:04

나를 만나려거든... 희봉닷컴으로 오세요... 아니면 보통이나 골목으로...

희봉

2014.04.05 23:07:07

사실 무엇보다 집을 옮기고 싶다.
LP가 하나씩 쌓여가고 있는 지금.. 좀 더 큰 집으로 옮기고 그럴싸한 엘피장과 턴테이블을 가지고 내 인생을 새 출발하고 싶다.

얼어죽을 새출발병이 또 도졌구나...

새출발이 아니라 도피겠지..
List of Articles
공지 [기록] 인간 박희봉에 대한 짤막한 소개... [1] 희봉 2013-08-07 32273
공지 [목록] 갖고 싶은 것들 [20] 희봉 2015-06-26 26511
공지 [링크] 몇몇 장문의 일기 들.. 희봉 2014-01-28 18433
1206 책을 좀 읽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5] 희봉 2014-05-29 992
1205 남이 듣는 건 듣고 싶지 않아 [1] 희봉 2014-05-29 919
1204 애도일기 [9] 희봉 2014-05-28 1077
1203 인생 날로 먹기가 왤케 힘들지... [2] 희봉 2014-05-27 1036
1202 휴가를 낸 박희봉의 대 모험 희봉 2014-05-26 1288
1201 내가 지금 잘못하고 있는 것... 희봉 2014-05-26 932
1200 내가 자살하지 않을 10가지 이유 [1] 희봉 2014-05-25 1487
1199 시간이 너무 빨리 지나가 버렸다 [5] 희봉 2014-05-25 841
1198 주위 모든 사람들에게 상처를 주고 있다. 희봉 2014-05-23 946
1197 무언갈 잔뜩 쓰고나서 싹 지워버렸다. [2] 희봉 2014-05-11 943
1196 또 한번의 생일이 지나갔다. [1] 희봉 2014-05-08 1040
1195 희봉닷컴 선정 QUEEN 명곡 Best 7 희봉 2014-04-27 1333
1194 미치도록 모든 것이 혼란스럽다 희봉 2014-04-17 1117
1193 중요한건 "왜"잖아... [1] 희봉 2014-04-08 1034
» 쉬고 싶다 [2] 희봉 2014-04-05 1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