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remember meeting U here in the good ol' days



겨우 3개월 떠나면서 마치 영영 돌아오지 않을 것처럼 온갖 호들갑을 다 떨고, 미국에 가지 않았어도 1년에 한번 볼까말까한 사람들에게 까지 유별나게 작별인사를 고한후...

수원으로 내려왔다.

마지막으로 엄마/아빠/누나/조카 얼굴 한번 보고 용산으로 올라가야지

나는 소음인이라 돼지 고기가 잘 맞지 않는다. 그런데, 엄마가 보쌈에 김치를 내어 주는 바람에, 너무나 맛있어 늦은 밤 쉬지 않고 집어먹었더니 새벽 3시가 다되가는 지금 배를 골골대고 있다.

그곳에선 어떻게 될까? 수도 없이 배탈과 설사를 반복하겠지? 남들이 다 잘 먹는 것조차 잘 소화시키지 못하는 주제에 남들이 가지 않는 곳에서 잘 먹고 잘 살다 돌아오겠다고?

어젠. 당분간 한식을 먹을 기회가 없을테니 맘껏 먹으라고 친구가 한정식을 배불리 먹여준 후, 약국에서 정노환 2상자를 사주었다.

아무 탈없이 먹고 자고 오는 것조차 나에게는 힘겹구나
List of Articles
공지 [기록] 인간 박희봉에 대한 짤막한 소개... [1] 희봉 2013-08-07 37859
공지 [목록] 갖고 싶은 것들 [20] 희봉 2015-06-26 31761
공지 [링크] 몇몇 장문의 일기 들.. 희봉 2014-01-28 23706
19 돌아오는 비행기 안 [1] 희봉 2014-09-09 1189
18 뉴욕으로 가는 비행기 안 (2014년) [1] 희봉 2014-08-13 1151
17 돌아오는 비행기 안... 희봉 2010-12-31 2264
16 2010년 마지막 프린스 공연 후기... 희봉 2010-12-31 2349
15 pop life [1] 희봉 2010-12-30 1869
14 희봉닷컴 업그레이드 성공! 희봉 2010-12-27 2164
13 프린스 뉴욕을 흔들다 Pt.3 희봉 2010-12-20 2437
12 프린스 뉴욕을 흔들다 Pt.2 희봉 2010-12-20 2036
11 프린스 뉴욕을 흔들다 Pt.1 희봉 2010-12-20 2306
10 뉴욕에서의 시한부 인생... 희봉 2010-11-29 2082
9 오랫만... 희봉 2010-11-24 1950
8 화장실이 없다... 희봉 2010-11-04 1944
7 3주째... 익숙해져가는 중... 희봉 2010-11-01 1971
6 뉴욕은 커다란 하나의 박물관... 희봉 2010-10-25 1929
5 D+7 이제 딱 일주일... 희봉 2010-10-18 2119
4 D-Day... Leaving for New York 희봉 2010-10-09 2184
» D-2 정노환 2상자 희봉 2010-10-08 2670
2 D-4 짐을 싸기 시작 희봉 2010-10-05 2052
1 독백 (큰조카에게 삼촌이 비행기 안에서...) 희봉 2010-09-28 2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