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remember meeting U here in the good ol' days



감각조차 아리게
너를 담고있는
나의 뇌 반쪽을 완전히 날려버릴..

그 아픔이..
오기 전에....

아직은..
끝이 아닐까...

느낄수 조차 없는
그것이
다시 아파온다...

그리고...
난,
고통에 마취되어...
List of Articles
공지 [기록] 인간 박희봉에 대한 짤막한 소개... [1] 희봉 2013-08-07 37253
공지 [목록] 갖고 싶은 것들 [20] 희봉 2015-06-26 31232
공지 [링크] 몇몇 장문의 일기 들.. 희봉 2014-01-28 23131
12 커피 [1] 희봉 2002-08-13 1836
11 말해줄래요 희봉 2002-08-12 1907
10 푸른, 우물 속 사과 희봉 2002-08-12 1740
9 숨결 희봉 2002-08-07 1722
8 죄악 2 희봉 2002-08-03 1833
7 죄악 희봉 2002-08-03 1805
6 용서할게 희봉 2002-08-01 1875
5 내 새끼 발가락의 작은 상처 [1] 희봉 2002-07-24 2016
4 내 손 잡아줄래요 희봉 2002-07-12 1979
3 벤치에 가로눕다.. 희봉 2002-07-10 1892
2 비가 와도 눈감지 않는다 희봉 2002-07-10 1841
1 내 손 잡은 가시나무 희봉 2002-07-10 2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