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remember meeting U here in the good ol' days



여행가기 열흘 전이다.

야심차게 몽트뢰-베를린 여행 기념으로 몰스킨도 사고 거기에 내 일정을 다 적고, 각종 티켓과 지도 등을 프린트 해서 붙여놨다.

그리고 캐리어에 짐을 싸기 시작했고..

나름 체크리스트를 만들어서 신경쓰고 있는데 공항에 가거나 현지에 도착했을때 깜빡하고 온게 있을까봐 그게 겁난다.

설마 여권은 챙겨서 가겠지..

그런데 프린스나 레너드코헨 티켓을 두고 온다던지..

속옷을 안가져간다던지...

그런 기본적인 실수는 안하겠지..

내가 제일 두려운건 짐을 잃어버리는 건데, 그래서 난 절대 내 짐을 수화물로 맡기지 않는다. 따라서 난 "홀가분하게 짐을 맡기시고 여유롭게 면세점 쇼핑을 즐기세요!"라는 말을 좋아하지 않는다

내 짐을 남한테 맡겼는데 어떻게 마음이 홀가분할 수 있는거니?

난 그런 사람들을 도저히 이해하지 못해. 내 짐은 내 4척 기럭지와 1미터 이내여야만 한다.

아마 몽트뢰 유스호스텔에서 내 캐리어에 수갑채우고 나랑 부둥켜 안고 잠자지 않을까 싶다.

희봉

2013.07.02 10:13:53

체크리스트를 작성하고, 짐을 싸기 시작하면서 문득 내가 게이가 아닐까 하고 의심해 보았다.

희봉

2013.07.02 10:14:19

그냥 슈퍼 꼼꼼한 것 일 뿐...

박희봉

2013.07.03 00:04:37

누군가 내게 "게이가 아니었으면 좋겠다"라는 말을 했는데, 왜 자꾸 그러는지 모르겠다. 난 게이가 아니라니까...
List of Articles
공지 [기록] 인간 박희봉에 대한 짤막한 소개... [1] 희봉 2013-08-07 39820
공지 [목록] 갖고 싶은 것들 [20] 희봉 2015-06-26 33702
공지 [링크] 몇몇 장문의 일기 들.. 희봉 2014-01-28 25736
1161 아카이빙에 대한 짧고 쓸데없는 생각 희봉 2013-08-16 1378
1160 몽트뢰 여행기 - 수줍은 덕후편 희봉 2013-08-10 2105
1159 몽트뢰 여행기 첫날 pt.3 [1] 희봉 2013-08-05 1393
1158 몽트뢰 여행기 첫날 pt.2 [1] 희봉 2013-07-31 1396
1157 몽트뢰 여행기 첫날 pt.1 [2] 희봉 2013-07-28 1489
1156 몽트뢰-베를린 1주일 다녀온후 공개하는 여행팁 10선 희봉 2013-07-26 1506
1155 레너드코헨 공연 후기 희봉 2013-07-23 1977
1154 몽트뢰 재즈페스티발 프린스 마지막 공연 후기! 희봉 2013-07-18 1688
1153 몽트뢰 재즈페스티발 두번째 공연 후기 희봉 2013-07-18 1660
1152 몽트뢰 재즈페스티발 프린스 공연 첫째날 희봉 2013-07-14 1769
1151 스위스 도착... 두바이-취리히 오는 비행기에서... 희봉 2013-07-12 1962
1150 D-Day (몽트뢰 가는 비행기...) [1] 희봉 2013-07-12 1681
1149 짐을 싸면서 느끼는 것 [4] 희봉 2013-07-08 1492
» 여행가기 D-10 [3] 희봉 2013-07-02 1652
1147 카오디오가 고장났다. [2] 희봉 2013-06-16 1600